home > 도수교정재활클리닉 > 수술 후 재활치료

수술 후 재활치료

  •  
     
     

    수술 후 재활치료란 척추 및 관절 통증, 근육 관련 질환 등을 수술 직후 빠른 일
    상생활 복귀를 위해 전문 물리치료사가 손이나 장비 등으로 직접적인 치료를 합니다.
    손으로 감각 수용체를 자극하므로 치료시 안정감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고, 도수치료를 통해서 근육과 관절의 기능부전을 조절하고, 근육 이완 및 유
    연성 회복을 도와 통증을 완화하거나 기능을 회복시킵니다.

     
     
     
     
     
     
     
     
     
     
     
     
     
     
     

    척추수술은 경험이 많은 의사에게서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무리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해도 관리가 부실하면 재수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척추수술 환자들은 이전보다 근력, 지구력, 허리의 움직임 등이 매우 떨어지
    기 때문에 수술 후 재활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습니다.척추수술 후 재활치료는 크게 운동치료와 통증주사치료,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을 들 수 있다.
    통증 주사치료는 통증유발점 주사나 경막외 신경치료, 신경차단술 등 주사요법으로 통증과 염증유발물질을 차단함으로서 회복기간을 앞당기게 됩니다. 그와 더불어 약해진 허리근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운동치료를 통해 허리근력을 강화하여 추가적인 증상악화를 방지해야 합니다. 중요한 것은 회복이 덜 된 상태에서 아무렇게나 운동을 하다가 오히려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도 간혹 발생함으로 정확한 진단과 제대로 된 처방이 필요합니다. 수술 후 일정기간이 지나면 무리가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활동은
    오히려 회복에 도움이 됩니다.
    디스크 수술 후에는 침상안정보다는 재활치료를 통해서 서서히 척추와 근육의 운동량을 늘려 나가야 허리근력이 강화되면서 척추를 받치는 힘이 늘어나 디스크의 재발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뼈의 부담을줄여줘 통증을 개선시킬 수 있습니다.
    수술 후 1주일부터 적용할 수 있으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운동 강도를 섬세히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 하고 편안하게 치료할 수 있습니다. 수술 초기에 운동을 적용 시킴으로 뻣뻣해 지는 것을 막고 통증감소 및 빠른 회복을 도와줍 니다.

     
     
     
     
     
     
     
     
     
     
     
     

    젊었을 때 건강한 힘줄은 큰 힘이 가해져야 끊어질 수 있지만, 나이가 들고 약해진 힘줄은 일상생활의 가벼운 힘에도 쉽게 끊어집니다. 다치거나 심한 운동을 한 후가 아니라도, 중년(40세) 이후는 퇴행성으로 서서히 파열이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깨관절의 수술 후 재활치료는 수술 후 관절가동범위, 유연성, 근력을 회복시켜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돕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어깨관절 수술 후 물리치료는 단기 및 장기계획 관리 지침에 따라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실시하게 됩니다. 수술 후 재활치료는 어깨관절의 치유 경
    과에 따라 관절가동범위 회복, 유연성 회복, 근력강화, 어깨조절능력 회복 등의 순서로 진행하게 되는데 대체로 관절가동범위를 회복시키고 이후부터는 도수치료를 통하여 관절과 근육을 이완시키고 근력을 점진적으로 강화시켜 나가게 됩니다. 관절가동범위와 근력이 어느 정도 회복되면 어깨관절 조절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신경근 자극 운동치료를 통하여 일상생활에서의 동작들을 훈련하여 정상적인 생활로의 복귀를 촉진시키게 됩니다.

     
     
     
     
     
     
     
     

    "고관절 수술 성공' 체계적 재활치료가 좌우"

    - 근력 강화운동으로 탈구 부작용 감소 -


    어떤 수술이든 재활 치료가 수술 경과를 결정짓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특히 앉기·걷기·뛰기 등의 기본적인 활동을 가능하게 해주는 고관절(엉덩이뼈) 부위는 재활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최근 고관절의 인공관절수술은 ‘근육과 힘줄을 보존하는 최소절개술’을 통해 조기 재활을 가능하게 하고 있습니다. 근육과 힘줄 보존으로 조기 재활이 가능해져 일상으로의 복귀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고관절 수술 이후 빠른 회복을 위한 치료 방법에는 스트레칭, 근육강화·균형운동이 있습니다. 수술 후 근력 강화 운동은 탈구율을 줄여 주는 최선의 방법이다. 외회전근 및 외전근, 신전근 등의 근력운동을 실시하면 증가된 근력은 탈구를 막을 수 있습니다. 수술 7일 이후부터는 체중부하를 위한 발란스 운동에 집중해야 하는데 주로 재활 기구인 슬링(sling))과 납작한 형태의 에어쿠션인 토구(togu)를 사용한 운동으로 환자의 걷는 모양을 교정하고 고관절이 가해지는 체중을 견딜 수 있게 해줍니다.
    “최근에는 수술법의 발달로 수술 후 오랫동안 침대에 누워 있어야 했던 예전과 달리 조기 재활치료가 가능해졌다”며 “재활치료를 얼마나 효과적으로 하느냐에 따라 회복 정도와 수술 경과에 차이가 나타납니다.

     
     
     
     
     
     
     
     
     
     
     

    수술 후 조기 물리치료 중재는 수술 후 관절가동범위 감소, 유연성감소, 균형능력의 감소, 지구력 감소, 근력감소와 같은 부작용을 최대한 예방하고 부족한 능력을 강화시켜 건강한 무릎,발목관절로 복귀를 돕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수술 후 물리치료는 단기 및 장기계획 관리 지침에 따라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실시하게 됩니다. 수술 직후 가장 먼저 시행되는 것은 환자교육입니다. 안전문제 및 치료적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교육을 시행하게 됩니다. 또한 관절의 재활 진행 중 수반되는 부종, 열감 등 불편한 점을 발견해 내고 의료진에게 적절히 보고하고 스스로 자가 관리(하지 거상, 냉찜질방법 등) 할 수 있는 방법도 교육 받게 됩니다.
    이후 관절의 치유 경과에 따라 관절가동범위 회복, 부종 및 통증 경감, 유연성 회복, 인접한 무릎관절과 발목관절과 고관절의 가동성 유지 및 회복, 관절의 기능 조절을 담당하고 있는 근육의 재교육 및 근력강화, 지구력강화를 실시하게 됩니다. 전문의와 전문물리치료사의 소견에 따라 치료 진행 정도가 결정되는데, 대체로 수술 후 2주까지 관절 각도를 회복시키고 최대 6주~9주 사이 완전 가동범위를 회복시키게 됩니다(지나친 관절각도 회복은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치료적 보행방법의 지도(네발워커, 목발, 지팡이를 이용해 치료적으로 보행하는 방법)가 시행됩니다. 몸전체의 균형을 유지시킬 수 있도록 많은 정보를 우리 뇌로 전달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손상 후 재활에는 균형유지 물리치료가 동시에 진행되어 회복 할 수 있는 최적 상태의 관절이 되도록 치료하게 됩니다.

     
     
     
     
     
     
     
     
     
    보행시 하지에서 움직임이 시작되지만, 단순히 하지만의 움직임이 아니고 하지 운동패턴과 반대로 상지의 움직임이 발생합니다.
    특히 팔의 움직임은 하지에서 시작된 움직임에 대해 일어나는 회전력에 균형을 맞추는 역할을 합니다.
     
     
     
     
     
     
     
     
    보행패턴, 고관절/하지관절/슬관절 구축, 다리길이 차이, 머리위치,몸의 상하 움직임 등등 많은 변수로인한 보행/하지의 패턴이 변화 할 수 있으며, 한가지 소견으로 평가하기엔 부족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접근과 실마리를 찾아 내는 것이 중요하며,관절에서부터 서있는 자세와 실제 보행운동에 따른 이상하세, 통증패턴, X-Ray분석 등 다각도의 접근이 필요합니다.
     
     
     
     
     
     
     
     
     
     
    보행중에 짧은 다리 쪽의 골반을 하방경사하면 다리길이차를 보충하고 골반의 경사를 척추의 측굴(옆굽힘)에 의해 극복하게 됩니다.
    고관절 구축으로 인해 운동범위가 제한되어 골반의 전후방향의 움직임이 커집니다.
    슬관절(무릎)의 구축은 하지의 발뒤꿈치 충격을 증가시킴니다.
    골반 또는 하지에 토증이 있으면, 건측(통증이 없는 다리)에 체중을 싣게 되닌 동작을 하고 환측(통증이 있는 다리)을 땅에서 빨리 뗴려는 보행을 하게 됩니다.
    건측의 과사용으로 인한 악순환
     
     
     
     
     
     
    휜다리란 말 그대로 다리가 휜 상태를 말합니다. 잘못 된 보행으로 인해 휜다리가 나타 날 수 있습니다. 예전에 휜다리는 그저 조금 불편하고, 보기에 좋지 않은 정도의 가벼운 증상으로여겨져 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쉰다리는 단지 미용상의 문제만 야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과도한 무릎관절의 스트레스로 인해 퇴행성 관절염을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의 뼈중 대퇴골, 경골의 정렬이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아 원래의 정상각도에서 벗어나서 다리가 휘어져 보이게 되는 현상입니다. 이러한 휜다리는 O다리, X다리 등으로 간단하게 구분히 가능하며, 의학적으로 내반슬, 외반슬, 반장슬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우리인체의 다리 형태는 엄마 뱃속에서부터 태어날때까지 내반슬(O자형)의 형태로 다리의 모양이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를 생리학적 내반슬이라고 합니다. 이후 생후 18개월까지 다리의 형태가 곧은 다리모양을 하다가 만4세 정도가 될 때까지 외반슬의 형태로 차츰 변화를 가져옵니다. 그 이후 대부분의 경우 만 7세정도가 되면 현재 성인이 되어 이루고 있는 다리의 형태와 비슷한 모습으로 자리를 잡게 됩니다.
     
     
     
     
     
     
    "많은 부모님들은 어렸을 때 제 아이의 다리가 휘었어요" 라고 많은 의문점을 가지고 있으시지만 이런 일련의 과정이 있다는것을 알아두시면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을 듯합니다.
     
     
     
     
     
     
     
     
     
     
     
    휜다리의 경우 선천적인 원인 (비타민 D의 결핍, 유전적영향, 신경계의 문제 등)도 있기는 하지만 후천적으로 획득된 경우가 많습니다.
    살아있는 우리몸의 조직들의 기능부전을 물리학적으로 교정함으로 신경계에 위험을 유발하는 자극을 제거합니다.
     
     
     
     
     
     
     
     
     
     
     
    01 각젼형에 의한 휜다리
    체중부하시 발목에서는 내측으로 가해지는 힘이 증가하며 무릎쪽에서는 외측으로 가해지는힘이 생기게 되어 시간이 지날수록 무릎사이간격은 조금씩 증가하게 되며 그에 따라 2차적으로 내측에 퇴행성 관절염이 증가하게 됩니다.

    02 회전변형에 의한 휜다리
    대부분의 경우 골반의 전방회전과 대퇴골의 내측회전, 경골의 내회전, 발의 회내현상이 복합되어 무릎사이 간격이 벌이지게 되며 회전변형에 의한 휜다리의 경우 선택적 근력운동과 교정치료로 무릎사이간격을 조금씩 좁혀나갈수 있습니다.

    03 척추즉만증에 의한 휜다리
    척추층만증은 신체전반적인 정렬을 어긋나게 만듭니다. 따라서 체중이 한쪽으로 쏘리게 되고, 그로인해 지속적인 편측 체중부하가 무릎의 변형을 가져오게 됩니다. 따라서 휜다리 치료 위해서는 척추측만증의 개선이필요합니다
     
     
     
     
     
     
     
     
     

X

사이트 개편후 어떠세요?